녹내장 발생 위험 높이는 ‘코골이’…

녹내장 발생 위험 높이는 ‘코골이’…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수면 무호흡증(코골이)은 녹내장의 위험을 크게 증가시킵니다.

전북대병원 연구팀(이비인후과 김종승 교수·이태은 교수·이행진 교수)은 부정맥·고혈압·심장허혈 발생에 영향을 미치는 ‘코골이’를 규명했다. 질병, 녹내장 발생이 크게 증가했습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최근 국제학술지 ‘JCSM(Journal of Clinical Sleep Medicine)’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코골이는 수면 중 산소 공급 감소와 이산화탄소 배출 감소로 인해 수면 리듬이 교란되어 수면 장애, 피로감, 주간 졸음 등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심부정맥, 고혈압, 당뇨병 등의 만성질환 외에도 성격변화, 인지기능 저하, 기억력 감퇴와 관련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코골이와 녹내장의 연관성을 규명하기 위해 국민건강보험공단 350만 명을 대상으로 한 샘플 코호트 데이터베이스를 분석했다.

녹내장은 시신경이 손상되어 점차 시야가 좁아져 결국 시력이 저하되는 질환이다.

만성 녹내장은 천천히 진행되기 때문에 실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조기 진단과 적절한 치료가 중요합니다. 특히 손상된 신경은 회복이 어려우므로 빠른 진단과 적절한 치료가 매우 중요합니다.

특히 연구팀은 2008년부터 2010년까지 코골이(폐쇄성 수면무호흡증) 환자와 진단되지 않은 대조군 환자 6369명을 선발해 향후 12년 동안 녹내장의 발생 정도를 조사했다.

코골이가 녹내장의 위험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개방각녹내장은 코골이(폐쇄성수면무호흡증) 진단을 받은 사람에게서 유의하게 높았고, 반대로 개방각녹내장은 코골이(폐쇄성수면무호흡증) 치료를 받은 환자에게서 발병률이 높았다.

연구팀장은 “이번 연구 결과는 코골이에 대한 적극적인 치료를 통해 녹내장의 위험을 줄일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여행가려고 5년간 모은 돈 전액 기부한 삼형제.. 익명으로 놓고간 그 이유가 대박..
위로 스크롤